내가 학부생이었던 90년대에만 해도 DC모터를 제어하는 간단한 실험을 하려면 마이크로프로세서나 DSP부터 먼저 공부해야 했었는데 요즘 나오는 마이컴 보드들을 보면 그런 산을 피해가게끔 해 준다는 생각이 든다. 기초적인 전기회로 지식과 간단한 프로그래밍만으로(궂이 C/C++ 도 필요 없고 python(라즈베리파이) 이나 Java Script(비글본블랙) 같은 언어도 사용 가능하다.) 예전에는 무척이나 어려운 실험이 간단하게 가능하다는게 참 신기하다.


  한편으로는 이러한 환경이 비전공자들을 많이 끌어들일 것이고 더 많은 아이디어가 실제로 구현될 것이다. 참 고무적이고도 즐거운 일이다. 필자도 라즈베리파이를 접해 보고 이전부터 막연히 구상해 왔던 물건을 틈틈이 만들기 시작했는데 전에는 무척이나 어렵게 구현해야 했던 것이 의외로 쉽게 해결되서 상당히 놀란 적이 있다.


그림: 왼쪽부터 아두이노 우노 R3, 아두이노 Due, 라즈베리파이, 비글본 블랙


  특히 아두이노의 경우 하드웨어 제어보드 중에서 거의 표준과 같은 (적어도 비전공자들에게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아두이노 자체도 많이 쓰이고 있고 거기서 파생된 보드들과 (오픈소스이므로 이것을 수정한 수많은 변종 보드들이 존재한다) 또한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는 센서보드(쉴드) 등이 셀 수 없이 다양하다. AVR로 회로를 어떻게 설계해야하는지, avrstudio를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굳이 알지 못하더라도 적당한 보드와 필요한 입력장치 및 센서보드를 선택해서 다양한 응용제품(제어기나 로봇 같은 것들)을 쉽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다. 


  비교적 높은 컴퓨팅 능력을 요하는 분야에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 추세이다. 심지어 50달러 내외의 리눅스를 OS로 사용하는 보드들도 많다. 라즈베리파이, 비글본(블랙), 마스보드, 큐티보드 등등이다.


  결국 중요한 것은 사용자의 프로그래밍 능력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면 이러한 보드들을 이용해서 (3D프린팅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음) 원하는 동작을 수행하는 물리적인 제품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

[#00073]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