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그먼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05 7세그먼트
  2. 2015.06.20 ATmega8(A) 7세그먼트 실험 (Part 1)

7세그먼트

교육/전기전자 2016. 10. 5. 13:45


2.4.2 세븐세그먼트 (7-segment)

c{eebi020402}


숫자를 표기하는데 많이 사용되는 장치로 7세그먼트가 있다. 이것은 7개의 선과 하나의 점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주로 아라비아 숫자 0~9와 제한적으로 알파벳 등을 표시할 수 있다. 외형은 다음 그림과 같다.




7세그먼트는 내부 회로 구성에 따라 에노드 공통형과 케소드 공통형으로 나뉜다.


보통 부품을 정면을 바라봤을 경우 좌우로 각각 다섯 개의 핀들이 나와 있는데 핀 번호는 다음과 같다.


  1. 실제 핀의 위치

(b) S-3191CSR 의 회로도상의 기호


7세그먼트로 표시할 수 있는 숫자와 문자를 예로 들면 다음과 같다.


기본적인 회로는 만약 5V 전원을 이용한다면 다음과 같이 꾸밀 수 있다.

(주의) 실험에 사용되는 S-3191CSR의 핀 배열은 일반적인 경우와 약간 다르다. 위의 그림대로 결선하면 된다.


이 회로대로 결선하면 7세그먼트의 모든 LED가 빛을 내게 된다.


'교육 > 전기전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실로스코프 제어판 및 디스플레이  (0) 2017.01.09
오실로스코프 개요  (0) 2017.01.09
저항  (0) 2016.09.19
도체, 부도체, 반도체  (0) 2016.09.15
직류와 교류  (0) 2016.09.15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7세그먼트는 숫자나 시간을 표시하는데 사용되며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부품이다. 외관은 아래와 같다.


[그림 1] 7세그먼트의 외관

구동원리는 LED 어레이와 동일하고 도트까지 포함해서 총 8개의 LED가 숫자를 표시하기 위한 레이아웃으로 배치되어 있다. 각각의 LED의 위치 및 명칭과 구조는 다음 [그림 2]와 같다.

[그림 2] 7세그먼트의 구조와 각 LED의 명칭


7세그먼트는 애노드 공통형(anode common type)과 캐소드 공통형(cathod common type)으로 나뉘는데 이는 LED들을 어디에서 결선했는지에 따라서 달라지며 각각에 대한 내부 회로도는 다음 [그림 3]과 같다.


[그림 3] 7세그먼트의 내부 회로도


ATmega8(A)을 이용한 7세그먼트 실험을 위한 회로도는 [그림 4]와 같다. 이것을 구동하기 위해서는 DDRD6='0', PORTD6='1'로 설정해서 GND에 연결된 트랜지스터를 ON시켜야 하여 매크로 Turn7SegOn에 이 동작을 수행하도록 정의하였다. 포트핀의 방향 설정은 초기화 함수 InitAM8()에서 수행한다.

[그림 4] 실험 키트의 7세그먼트 회로도


예를 들어서 숫자 1을 표시 하는 경우는 아래와 같이 LED B와 C를 켜면 된다.

[그림 5] 숫자 1을 표시할 경우


표시 숫자에 따른 전체 데이터 값들은 다음 그림과 같다.


[표 1] 7세그먼트의 숫자 표시 데이터


숫자 0부터 9까지 순차적으로 표시하기

 가장 간단한 실험인 숫자 0부터 9까지 순차적으로 표시하기를 수행한다. <표 5.4.1>에 적힌 데이터를 포트B에 순서대로 내보내기만 하면 된다.


#define F_CPU 16000000
#include <avr/io.h>
#include <util/delay.h>
#include "Am8USBasp.h"
uchar nums[10] =
{0x3f, 0x06, 0x5b, 0x4f, 0x66, 0x6d, 0x7d, 0x07, 0x7f, 0x6f };
int main(void) {
   uchar byNumId;
   InitAM8();
   while(1) {
       for (byNumId=0; byNumId<10; byNumId++) {
           SEG(nums[byNumId]);
           _delay_ms(500);
       }
   }
}


숫자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해서 배열을 사용했다. main()함수에서 하는 일은 이 배열의 데이터를 시차를 두고 내보는 일을 무한히 반복하는 것이다.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