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SDK'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4.24 코로나SDK에서 외부 모듈을 사용하는 방법
  2. 2015.04.24 루아(Lua)에 대한 소개

  프로그램의 덩치가 조금씩 커지면 특정한 기능은 외부파일(모듈)로 따로 분리시켜야 여러모로 효율적이다. 코로나(루아)에서 외부 모듈은 다음과 같이 사용한다. 먼저 새로운 화일을 생성해서 다음과 같이 작성한다.

┌─────────────────────────────
    local M = {}
    M.a = 10
    M.t = {x=0, y=20}
    function M.Fa()
        print("Fa() called.")
    end
    return M
└─────────────────────────────

혹은 위와 완전히 동일하지만 다음과 같이 작성할 수도 있다.

┌─────────────────────────────
    local M = {
    a = 10,
    t = {x=0, y=20},
    Fa = function()
        print("Fa() called.")
    end,
}
    return M
└─────────────────────────────

이 화일에서 하는 일은 테이블 M을 생성한 후 변수 a, t, Fa를 채워서 반환하는 것이다.
이것을 살펴보면 입력변수가 없는 일반적인 함수의 내부와 동일한 구조이고 위아래에function() ... end가 없는 함수의 본체와 모양이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제 이것을 "lib1.lua" 화일로 저장한 후(화일 이름은 각자 다를 것이다) 현재 화일 내에서 (예를 들어서 main.lua)

-------------------------------------------------------------------------
local libA = require "lib1"
-------------------------------------------------------------------------


과 같이 읽어들이면 "lib1.lua" 화일에서 반환된 테이블 M이 libA변수에 올라온다. 이제 libA변수로 "lib1.lua"모듈의 변수 a, t, Fa등을 다음과 같이 읽고 쓸 수 있다.

-------------------------------------------------------------------------
local b = libA.a -- 변수 읽기
libA.t.x = 100 -- 변수 쓰기
libA.Fa() -- 함수 호출
-------------------------------------------------------------------------

이렇게 기본적인 사용법은 굉장히 간단한데 한 가지 오해할 수 있는 사항이 있다. 예를 들어서 main.lua 가 다음과 같이 작성되어 있다고 하자.

┌─────────────────────────────
    local libA = require "lib1"
    print("libA.t.x="..libA.t.x)
    libA.t.x=100

    local libB = require "lib1"
    print("libB.t.x="..libB.t.x)
└─────────────────────────────

이것의 두 번째 print()문의 출력이 무엇일지 짐작해 보자. 필자는 처음에는 당연히 0일 줄 알았는데 이것은 새로운 테이블 M을 생성해서 libB에 할당하는 것으로 오해하기 쉽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제 실행결과는 100이 찍힌다. 즉 libA의 변경결과가 libB에 반영이 되는 것이다.
이것으로 짐작할 수 있을텐데 lua에서는 같은 외부모듈을 다시 읽어들일 때는 이 전에(맨 처음에) 메모리에 올라온 내용을 참조한다. 즉 libB는 새로 생성되지 않고 이전에 올라온 libA와 완전히 같은 곳을 참조하고 있다. 이후로 몇 번을 반복해서 불러오거나 다른 화일에서 같은 모듈을 읽어 올 때도 맨 처음에 생성된 테이블을 참조한다.

심지어 libA를 삭제해도 모듈은 여전히 메모리에 남아 있다는 것도 유의해야 한다.

┌─────────────────────────────
    local libA = require "lib1"
    print("libA.t.x="..libA.t.x)
    libA.t.x=100

    libA = nil
    collectgarbage("collect") -- libA 완전히 삭제
    local libB = require "lib1"
    print("libB.t.x="..libB.t.x) -- 여전히 출력은 100이다.
└─────────────────────────────

이것을 이용하면 프로젝트 전반에서 공통적으로 참조해야하는 변수를 글로벌 변수로 사용하지 않고 하나의 외부 모듈에 모아놓고 관리할 수도 있다.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루아(Lua)는 쉽고 간결하고 문법 체계를 가진 프로그래밍 언어로서 중소규모의 앱을 개발하는데 사용될 목적으로 개발되었다. 그만큼 초보자가 익히기 쉬운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익히기 쉽다는 파이썬과 비교해서도 문법이 더 간결하지만 반대 급부로 기능의 제한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클래스를 구현하는 표준 문법이 없다.


www.lua.org 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음


 루아는 성능이 좋고 용량이 작아서 많은 게임의 내장 스크립트 언어로 사용되어 왔으며 대표적인 예로 블리자드사의 World of Warcrafe 에서 사용된 것으로도 유명하다. 루아 전체를 구현한 소스가 ANSI C 코드로 6천 줄 이하이고 기본 엔진의 용량이 100KB이하라고 한다.

 필자도 처음으로 루아라는 프로그램 언어를 접한 계기가 Corona SDK 라는 플랫폼으로 스마트폰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면서이다. Corona SDK라는 플랫폼은 현재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자신만의 앱을 만들어 동일한 소스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의 앱을 동시에 빌드하여 업로드 할 수 있다.(현재는 윈도우즈 같은 데스크탑 프로그램으로 import할 수 있다.) Corona SDK에서 사용하는 언어가 루아이므로 네이티브 언어를 사용해서 개발하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이 난이도가 낮아진다는 큰 장점을 가진다.


www.coronalabs.com


필자의 경우도 루아라는 언어에 대한 기초 지식이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삼일 정도 이 루아의 문법과 Corona SDK 라이브러리 용법을 익힌 후에 갤럭시노트에서 우주선이 터치하는 대로 움직이는 프로그램을 작성할 수 있었다. 그 당시에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안드로이드 앱은 자바(java), 아이폰은 objective-c 혹은 swift 라고 알고 있었는데 이런 개발 도구가 있다니하고 놀랬던 기억이 있다. 취미나 호기심에서 앱을 (특히 게임앱을) 만들어보고 싶다면 가장 난이도가 낮은 앱인벤터(app inventor)나 루아를 사용하는 코로나SDK, 또는 Gideros가 개발 도구로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