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1년에 핀란드의 대학생 리누스 토발스(Linus Torvalds)는 ‘리눅스’라고 이름지은 운영체제 커널을 개발하기 시작하였다. 리눅스라는 이름도 재밌게도 ‘Linux Is Not UniX’의 글자들을 딴 것이다. (GNU와 유사한 일종의 말장난) 이 커널은 자유로이 수정될 수 있고 매우 유용한 운영체제를 만들기 위해 FSF 산물과 다른 컴포넌트들 (특히 BSD 컴포넌트들의 일부와 MIT 의 X 윈도우 소프트웨어)과 병합될 수 있었다.


[그림 1] 리누스 토발스


 근래에 들어서는 쉬운 설치, 보다 많은 하드웨어 지원, KDE나 GNOME같은 GUI 데스크탑까지 지원 함으로서 일반 컴퓨터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집에서 PC에 설치 하기에도 무리가 없다.


 리눅스 공동체의 여러 조직들은 사용할 수 있는 컴포넌트들을 다르게 조합하였는데 각 조합은 ‘배포판’으로 부른다. 널리 알려진 배포판으로는 데비안(Debian), 우분투(ubuntu), 민트(mint),  레드햇(Red Hat), 페도라 등등이 있다. 인터넷으로 접속하는 많은 서버들의 운영체제가 리눅스이고 안드로이드와 같은 운영체제 역시  리눅스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므로 리눅스는 우리 생활 전반에 보이지 않게 사용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림 2] 리눅스 배포판의 종류들


 리눅스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 다중  플랫폼 지원. (인텔CPU, ARM, Sun Sparc, PowerPC 등)

  • 다양한 하드웨어 장치 지원.

  • 이식성이 뛰어남. (C언어 기반으로 프로그래밍과 포팅이 용이)

  • 다중 사용자(multi-user)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제공.

  • 다중 작업(multi-tasking) 환경 제공.

  • 트리 형태의 계층적으로 구성된 파일 시스템.

  • 풍부한 소프트웨어 개발환경 제공 - 거의 모든 프로그래밍 언어 지원.

  • 강력한 네트워킹 기능 제공.

  • 오픈소스이고 무료로 제공되어 사용하는데 아무런 제한이 없다.


특히 리눅스는 서버(server) 영역과 임베디드(embedded) 시스템 영역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며 모바일 운영체제와 최근에는 데스크탑 운영체제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개인 PC용으로는 우분투(ubuntu)와 민트(Mint)가 널리 알려져 있으며  소형 임베디드 시스템에서 상대적으로 가벼운 데비안(Debian)이 많이 사용된다.


 Linux는 이미 검증받은 안정성으로 인하여 PC, 서버, 모바일기기 등의 OS로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초보자들이나 혹은 윈도같은 특정 GUI환경에만 익숙한 사용자들이 진입하기에는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리눅스 강좌 전체 목록 >>>


c{linux},n{ln0004}

'맥,리눅스,윈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눅스의 파일 시스템  (0) 2015.05.16
리눅스의 커널(kernel)과 쉘(shell)  (0) 2015.05.16
리눅스(Linux) 소개  (0) 2015.05.16
자유 소프트웨어 재단 (FSF)의 설립  (0) 2015.05.16
유닉스(unix) 소개  (1) 2015.05.16
운영체제 개요  (0) 2015.05.16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