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두이노'로 검색하다 보면 여기서 파생된 보드들 중에 넷두이노(netduino)라는게 있다. 막연히 이름만 보고 네트웍기능이 추가된 아두이노일 것으로 짐작했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바로 .NET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보드인데 아두이노와는 핀배열은 동일하지만 개발환경이나 실행환경이 완전히 다르다. 코딩에 아두이노의 IDE를 쓰지 않고 Visual Studio를 개발도구로 사용하며 .Net Micro Framework 환경에서 실행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런 곳에까지 발을 담그고 있었을 줄이야.



  위 표를 보면 알겠지만 성능도 일반 아두이노보다 훨씬 높은 편이고 무엇보다도 ,NET Micro Framework 를 이용할 수 있는데 닷넷 환경에 익숙하고 좀 더 고성능의 제어프로세서가 필요한 사용자라면 이것이 훌륭한 아두이노의 대안일 것 같다. (하지만 단순히 클럭이 높은 고성능 프로세서라고 하더라도 framework 위에서 실행되는 것이라서 native code로 돌아가는 아두이노 보드에 비해서 성능은 훨씬 높지 않을 것 같은 짐작은 든다.)


  개발 환경은 잠깐 훑어 보았는데 아두이노하고 공통점은 핀배열하고 그 기능 정도이고 그 외에는 모두 다 다른 것 같다. 따라서 기존에 개발된 아두이노 shield 를 거의 대부분 쓸 수 있다는 장점에 닷넷 기반의 개발 환경을 사용할 수 있다는 큰 잇점을 가지는 것이다.


  사실 아두이노 IDE를 사용할 때 제일 아쉬운게 바로 자동완성 기능인데 비주얼스튜디오는 이것을 완벽하게 지원하고 Express버젼은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니 이 보드만 있다면 바로 개발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메모리 관리에 신경쓸 필요 없이 훨씬 고수준의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


다음은 최신 보드인 netduino plus 2 보드의 핀아웃 다이어그램이다.



아두이노 우노와 핀배열이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

[#00062]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거에서 LaTex 을 사용하여 수식을 입력할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 템플릿의 HTML 소스 <head> 태그 바로 밑에 아래 코드를 삽입한 후 저장하면 된다. 아래 코드 조각은 이 포스트를 참조하였다. 수식 번호를 자동으로 붙이게끔 하는게 찾기 어려웠는데 추가적인 옵션은 이 포스트를 참조하였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cdn.mathjax.org/mathjax/latest/MathJax.js">
MathJax.Hub.Config({
 extensions: ["tex2jax.js","TeX/AMSmath.js","TeX/AMSsymbols.js"],
 jax: ["input/TeX", "output/HTML-CSS"],
 tex2jax: {
     inlineMath: [ ['$','$'], ["\\(","\\)"] ],
     displayMath: [ ['$$','$$'], ["\\[","\\]"] ],
 },
 "HTML-CSS": { availableFonts: ["TeX"] },
  TeX: { equationNumbers: {autoNumber: "AMS"} } //수식번호 옵션
});
</script> 


이제 $\sqrt{x^2+1}$ 과 같이 본문 내에 수식을 입력할 수도 있고 한 줄 수식도 입력할 수 있다.

$$y(x)=\frac{x+1}{x^3+x+1}cos(x)$$

'\tag{}'를 이용하여 수식 번호도 입력할 수 있다.

$$E=mc^2\tag{1}$$

LaTex문법을 안다면 이와 같이 블로그에도 아름다운 수식을 출력할 수 있다.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같이 은행예금의 이율이 낮은 때에는 은행 예금에 대한 메리트가 현저히 낮아진다.


은행의 상위 이자율 (출처: 모네타)


대부분 세전 금리가 3%이하이니가 세후에는 금리가 더 낮아진다. 이런 이율로는 예금에 넣어두는 기간만큼 손해가 된다.


  2% 이자는 돈아니냐 왜 손해인가하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돈이라는게 결국 물건을 사거나 집세를 내거나 하는 용도로 사용되는 것이고 현실적으로 물가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1년 동안 물가가 3% 올랐다고 가정해 보자 1년 전에 100원으로 살 수 있던 물건을 지금은 103원을 줘야 살 수 있다. 즉, 1년전 100원은 현재 가치로 103원인 셈이다. 1년 전에 100원을 예금했다면 2%이율로는 지금 102원이 된다. 따라서 1원이 손해인 셈이다.


  소비자물가지수는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2010년을 100으로 보았을 때 2015년은 109정도이다. 2010년대비 9% 인상되었다는 것이다. 2010년도의 100만원은 현재 가치로 109만원인 셈이다.


  출처:통계청


만약 은행 예금을 2010년에 100만원을 넣었을 때 2%이율로 계산하면 현재 110만원 정도 된다. 사실상 불어난 금액이 없는 것이다. 그냥 안전하게 보관했다는 의미 외에는 없다.


Posted by 살레시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